?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늦은 새벽에 미래 생각에 잠못이루고 글 쓰는 청년입니다.

 

96년생이고, 성.한 전화기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 미필이지만 공익 판정을 올해 받았고, 삼수해서 입학하여 17학번입니다.

 

서초강남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메이저 학원에서 재수 삼수를 했습니다. 모의고사 성적은 재수 시절 정점을 찍었었고(16학년도).. 입시 컨설팅 담당 선생님께서도 수능에서 아무리 못해도 지방 치대는 간다고 한의대 쓰는것조차 만류하고 막 그랬었던 시절이 있습니다

 

근데 시험이 맘처럼 쉽게 풀리지 않아서 현재 다니는 대학을 수시 논술로 입학하게 되었고 현재 2학년 재학중입니다.

-----

근데 고등학교때나 n수하던 시절 메디컬 계열만 생각하고 공부했었지 공대는 절대 안 간다!생각하고 공부했었기 때문인지 몰라도 1학년때부터 미련이 계속 생겼습니다. 심지어 너무 감사하게 들어온 대학인데도 불구하고.. 그래서 작년에 쉬엄쉬엄 하면서 18학년도 수능도 봤지만 결과는 과정에 비춰보면 불보듯 뻔했습니다. 근데 최근에 과외와 학원알바를 지속적으로 하고 수험생 가르치면서 오히려 이전보다 그런 생각이 더 심해졌습니다. 이 전공으로 쭉 삶을 살기는 너무 고통스러울 것 같기도 하고, 20대 초반에 실패의 쓴맛만 맛보고 사회인생을 시작하기는 너무 억울하기도 한 복합적인 생각?이 자주 들더라고요.

 

때마침 (병은 아니지만) 단순한 문제로 인해 군문제도 4급으로 확정되어 공익으로 갈 수 있게 된 것도 마음의 짐을 한결 덜어줘서 올해 수능에 한번 도전해보자는 생각을 갖게 해준것 같기도 합니다.

 

그리고 집안도 강남에 집이 한채 있고 금전적인 면에서 부족하지 않은 부분도, 제 자신만 정신무장만 잘 한다면 공부하는 외적 환경은 큰 탈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이런 제 생각을 진지하게 어머니한테 말씀드렸더니 오히려 열정적으로 도와주시겠다고까지 해주셨고요..

 

 

 

그런데 20대 초반에 수능에 너무 매몰된 삶을 사는게 아닌가 하는 두려움이 엄청나게 큽니다... 물론 한의대만 간다면 제 성격상 엄청나게 성취감?에 젖어 행복한 삶을 살 것 같긴 하지만 모든 일이 최근 몇 년간 생각대로 흘러오지는 않은 것처럼 이번 해도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까 무섭습니다. 지금도 수능 준비를 염두에 두고 있어 동아리 활동이나 진정한 대학 생활?을 마음대로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절제하면서요... 한 여자가 마음에 든다고 눈에 보이게 대시하고 저도 마음이 있으면서도 선뜻 다가가지도 못하고 그렇습니다. 그놈의 수능 때문에요....

 

정말 이번에만 성공한다면 남은 인생 안개 쫙 걷히고 탁트인 대로를 밟아갈 것만 같은데 계속 20대 초반이 아까울 것 같다.. 내가 지금 하는게 맞나... 혼자 제자리걸음 인생 사는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너무 절 괴롭힙니다. 솔직히 내색은 아무에게도 안하지만 너무 괴롭습니다. 계속 병아리로만 살아가는 것 같고...근데 성공만 생각하면 너무나도 달콤한 미래만 있을 것 같아 쉽사리 끈을 놓지는 못하겠고..

 

 

여러분이라면 제 상황에 이성적으로 어떤 판단으로 남은 2018년을 보내실 것 같나요...? 제가 이번 수능 정말 열심히 준비해야하는 것 맞겠죠? 인생 선배님들로서의 조언 정말 감사히 받겠습니다.

너무 두서없이 쓴 것 양해바랍니다.ㅠㅠ

  • ?
    중독 2018.05.14 10:30
    님이랑 좀 비슷한 케이스 였는데요.
    (서성한 공대, 공대 싫음, 4급 공익, 수능중독)

    입시에 너무 매몰되어있지 않으신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뭔가 수능점수, 대학이 내 능력의 한계인거 같고..
    n수 실패해보니 난 패배자인 거 같고..
    높은 대학 메디컬 가면 걱정 없이 다 잘 풀릴 거 같고..

    서초 강남권에서 중고등학교 나오고 n수까지 하셨으니, 주변에 서울대나 의치한 다니시는 친구들 꽤 있으실 거 같은데..
    5명 정도만 만나서 얘기해보세요.

    그리고 수험생 때 못 해본 것도 이것저것 해보세요.
    연애도 하시고, 학원알바도 좋지만 다른 것도 해보세요.
    '수능? 수능. 수능!' 했던 사람들도 있지만, 세상에는 안 그렇게 사는 사람도 상당히 많은데, 그들은 그러면 어떻게 사는 지도 좀 보시고..

    너무 그쪽세계만 보면, 수험생 마인드로만 세상이 보이는 거 같아요.

    공대, 메디컬 문제는 둘째 문제인 거 같네요.
  • ?
    동키 2018.05.14 10:46
    말씀감사합니다 ..! 최근 너무 힘드네요
  • ?
    newlmh11 2018.05.14 14:50

    데쉬하세요 공익이라 한의대붙어도 근무

    해야해서 다니지도
    못할텐데 데쉬하고 거절당하면 다른 분을
    찾던가 공부를 하시고요 ^^

     

    스토킹은 하지 마시고요

    거절당하면 쿨하게 보내주시고 빨리

    다른분 찾으세요 질척 금물 ^^

  • profile
    强仁[QiangRen] 2018.05.14 15:09

    너무 집단에 대한 환상이 심하신듯요.

    10대 때 의치대에 대해 저기만 가면 인생이 풀릴줄 아시고 한의대는 절대 안쓴다고 하신걸테고
    지금은 한의대도 가면 잘 풀릴거라 생각하시는거 같은데..

    지금 그런 곳 없습니다.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있어요.

     

    특히 그런 막연한 환상을 가지고 접근하는 사람들은 그저집단내에서도 그저그렇게 살 가능성이 큽니다. 


    그냥 하고 싶은 걸 하세요.

  • ?
    동키 2018.05.14 16:09
    말씀 감사합니다 맞는 말씀입니자
  • ?
    인성적인간 2018.05.14 19:17
    나중에 후회할거 같으면 해볼만도 한거같은데. 전 삼수정할때 내가 여기서 포기하면 나중에 엄청나게 후회할것같아서 삼수 결정했고 수험기간내내 후회없이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공부했어요. 그리고 글만으로 따진다면 수험생활하시면서 수능을 준비하는 자세로 좀 겸손하지 못했을거같네요. 수능 몇번 봤으면 알지 않나요? 상위학교 사이에서 *적어도 어디는 간다*이런게 말도 안된다는걸?.. 그리고 한의대 온다한들 인생풀린다 성취감 빵빵 느끼는거 아니에요. 그냥 합격때만 좋고 그이후는 또 엄청 달라요;
    어쨋든 나중에 나이먹고 아. 왜 그때 안해봤을까? 이런생각 들거 같으면 해보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 ?
    인성적인간 2018.05.14 19:18
    때로는 자기 깜냥의 한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그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후 그 다음 단계를 계획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수 있어요
  • ?
    꿋꿋이 2018.05.14 21:39
    가장 중요한건 님 케릭터에요 ㅋ 요걸 잘 한번 생각해보시길
  • ?
    weeklydays 2018.05.14 23:25

    될거같으면 고, 안되면 깔끔하게 포기, 안될거같지만 마음에 미련이 남는다면 공익가서 공익다니면서 2년해보고 2년뒤에 확신이 안서면 깔끔하게 포기. 저라면 그럴것같네요.

     

  • ?
    살얼음판 2018.05.20 11:22
    성대 공대 다니시나보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좋아요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재학생 이상 인증하는 방법 안내 5 1234 Friedrich 2018.01.12
공지 게시글 내용 삭제시 계정정지됩니다. 2 1 3642 쌍둥아빠 2016.05.15
11727 한의대에나이많은사람많나요?? 빠른년생이라 친구들은24인데 한살줄어서 23이네요 .물론 올해 합격한다는 보장은없지만 올해수능을잘본다면 23살에 군필로입학을하게될텐데 나이 많은편에속하나요?     7 2610 매거진 2018.06.06
11726 한의대 학생 생활의 빡셈 정도가 어느 정도인가요??     집에서 자꾸   니 끈기로는 입학하더라도    힘들 거 같다고 하는데   대체 어느 정도인가요??      빡센 재수 학원이랑 비교해서요 ( 8시 도착 ~밤 11시까지 학원내에 감옥살이 )         15 3332 열심히해볼께여 2018.06.04
11725 여자장수생 한의대 재도전 안녕하세요 28살 여자 장수생입니다. 회사를 다니다가 건강이 급격하게 악화되고, 내가 여기서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까 회의감이 들어 작년에 퇴사 후 한의대 목표로 수능 준비를 했었습니다. 9평까지만해도 괜찮았는데, 정작 수능에서 한두 문제 차이로 아쉽게도 실패했네요ㅠ   입시가 원하는대로 안 된 후, 현재는 6개... 6 2160 한의대바라기91 2018.06.04
11724 2019한의대스터디모집<쪽지o,댓글x> ?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한의대진학을 꿈꾸시는분들끼리 같이 스터디를 하길 원해서 스터디원을 모집하고자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먼저 스터디에 대해서 간단한 소개를 해드릴게요 1.기본적으로 스터디는 자유스터디방식을 채택해서 자유로운분위기에서 서로 원하는부분을 소통하고 시너지를 주고 받으면서 편하게... 275 only한의 2018.06.03
11723 한의대 가고 싶은 교대생입니다 글 한번만 봐주세요 22세 여자 지방교대 2학년 재학 중이고 수능은 다 이과로 봤습니다 현역 수능 때 등급은 기억안나지만 건동홍 정도 성적 반수해서 100일 공부 후 13123 화생 받고 지방교대 이과로 붙었습니다. 내신은 4등급으로 안좋습니다 저는 중학생때부터 꿈이 한의사였어요 한의학을 배워보고싶었고 제 의술로 환자를 치료해주고 싶었... 11 2037 하늬16 2018.06.02
11722 이게 가능한 일인가요? 괴사된 발가락을 살렸다는데...         어떻게 괴사가 된 발가락을 살릴 수 있는 건가요...?   고수님들 설명 좀 부탁드립니다.   진짜 신기하네요...허...   6 file 2596 effehos 2018.05.28
11721 인생선배님들 여자 장수생 조언 부탁드립니다 저는 이십대 초반을 한의대 준비하는 수능에 올인하며 장수생이 되었습니다  차근차근 오르던 성적이 재작년에 한의대 코 앞까지 갔다가 작년에 곤두박질 치고난 후 더이상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대학에 입학해서 지금 생각했던 것보다 잘 다니고 있습니다 사범대인데 선생님으로 아이들 가르치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도 ... 16 3150 dhsmfeh1 2018.05.28
11720 겨울에 고민한게 무색할정도로 재밌게 학교다니고있네요 올해 입학한 N수생 신입생입니다. 한의대 합격 후 가기로 결정하고 겨울방학 시즌에 여느 학생들이 그러듯 많은 고민을했어요 인터넷에 한의사 전망, 한의사 과학,... ++++ 등등 지금생각하면 부끄러울정도로 인터넷에 많은 검색을 했었네요. 그 때는 음양오행이니 이런걸로 회의감을 느껴서 자퇴하니 이런 글에 엄청난 두려... 4 2 2399 한의합 2018.05.25
11719 17 18 문과 입결표입니다.(빨간색이 18년도) 도움되셨으면 합니다. 5 file 1 3305 살얼음판 2018.05.22
11718 눈물만 나는 문과생입니다.. 조언과 쓴소리 좀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제마나인에 가입한지는 1년 조금 넘었지만, 활동량이 워낙 적어서 작년에 가입한 티도 안나네요ㅎㅎ.. 작년부터 많은 분들이 올려주셔서 한의대 관련한 정보도 많이 얻고, 정말 동기부여도 많이 받고 했지만, 18수능에서 크게 쓴맛을 봤네요ㅜㅠ 현재 학원에 다니면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데, 국어는 23 왔다갔... 1 1 1452 Choo 2018.05.22
11717 2018 의치한수 서연고 입결 여전히 높은........ 더 열심히 공부해야겠습니다 7 file 3515 살얼음판 2018.05.20
11716 문케어와 입시 문케어가 실시되어도 입결상 '의치한' 의 순서는 변함없을까요? 26 2946 허허신선 2018.05.19
11715 한의사가 되면 가족 건강에 크게 기여할 수 있나요??     부모님   가까운 친척등이요~~     헌신적으로 간병사처럼은 못하겠지만   틈틈이 건강 조언 , 1년에 건강 보약 2번등   이런거 말이에용 2 1725 열심히해볼께여 2018.05.18
11714 전문직 별로일 수도 있나요?     근데 아무리봐도 몸과 마음이 편한 직업은 없지 않나요??     3 2186 열심히해볼께여 2018.05.17
» 인생 선택을 앞두고 혼란스럽습니다. 정진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늦은 새벽에 미래 생각에 잠못이루고 글 쓰는 청년입니다.   96년생이고, 성.한 전화기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 미필이지만 공익 판정을 올해 받았고, 삼수해서 입학하여 17학번입니다.   서초강남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메이저 학원에서 재수 삼수를 했습니다. 모의고사 성적은 재수 시절 정점을 찍었었고(16학년도).. ... 10 2645 동키 2018.05.14
11712 재학생 인증 안녕하세요...   저 재학생 인증 글에 나름 형식 맞춰서 댓글을 단 것 같은데... 왜 아직 인증이 안 될까요?   혹시 제마 이제 인증 안되나요???   혹시 아는 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1 882 경한열여덟학번 2018.05.11
11711 직장 다니면서 준비하는 분들 체력 괜찮으세요? 퇴근하면 피곤해서 도서관 가기도 싫고 피곤하고 일 하면서 틈틈히 영어랑 수학 보는데 일 몰려서 공부 못하면 하루종일 짜증이 확 나네요.   주말엔 또 주말이라고 피곤하고 올해는 왜이리 오랜만에 잡히는 약속이 많은지 참...   4월 까지는 괜찮다 괜찮다 하다가 5월 되니까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와장창 무너지네요... 822 계수나무잎 2018.05.10
11710 개론공부하다가 과제겸 질문 있어 올립니다! 선배님들 답변 부탁드립니다... 입시생들 모인 게시판에 이런 글 써서 죄송합니다... 아직 재학생 인증을 하지 않아서 제마나인-한의대에는 권한이 없다네요 ㅠㅠ 개론 공부를 하고있는 예과1학년인데, 모르는 단어가 많아 이렇게 여쭤봅니다. 한의학대사전을 학교에 두고 와서 볼 수가 없네요... 초록창에 쳐봐도 나오질 않아서요 ㅠㅠ... 지나가는 선배님... 3 758 치킨은라이스치킨 2018.05.08
11709 의치한이 왜 3년전보다 훨 높아졌죠? 이제 막  준비하려는데,    배치표보니 제가 삼년전  문과 시절보다  문,이과 둘다   의치한 높아졌더라고요 ㅜㅜ   이과 삼프로면 예전 의대 노려볼만 했는데 지금은 한의대도 끝자락...실화입니까?     그만킁 공대등이 낮아진건가요? 7 2958 열심히해볼께여 2018.05.08
11708 연세대 경영보다 낮은 문과한의대는 이제 없나요? 최근 2개년기준으로 비교시 어떤가요? 6 1 2742 gsel 2018.05.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0 Next
/ 590